뉴스/보도자료

체크멀 보안 솔루션의 새로운 소식을 다양한 보도 매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체크멀, ‘상황 인식 기반의 랜섬웨어 탐지’ 특허 등록

체크멀, ‘상황 인식 기반의 랜섬웨어 탐지’ 특허 등록

알려지지 않은 랜섬웨어까지 모두 탐지 가능해

 

차세대 안티랜섬웨어 전문 기업 체크멀(대표 김정훈)은 자사 대표 제품인 ‘앱체크 프로’의 특화 기술인 ‘상황 인식 기반 랜섬웨어 탐지’ 특허를 등록했다고 밝혔다.

‘상황 인식 기반 랜섬웨어 탐지’ 기술은 파일 변경 시점에 파일의 변화가 정상적인지 또는 악의적인 변화인지를 판단한다. 이 기능으로 현존하는 랜섬웨어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랜섬웨어의 파일 훼손 행위까지 모두 탐지가 가능하다.
 

 

일반적인 랜섬웨어 탐지 방식은 랜섬웨어의 정보와 콘텐츠를 참고하여 패턴을 분석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기존 콘텐츠 기반 탐지 기법은 시그니처를 우회한 악성코드 또는 콘텐츠에 부합되지 않는 새로운 랜섬웨어가 출현할 경우, 탐지가 불가능하다. 반면 ‘상황 인식 기반 랜섬웨어 탐지’ 기술은 랜섬웨어 콘텐츠에 집중하는 기존 방식과 다르게 다양한 정보를 추적하고 관리하기 때문에 파일이 변경되는 시점에 정상/비정상적 변경 구분이 가능하다. 100% 시그니처리스 방식으로 동작하여 700여개 이상의 신종 제로데이 랜섬웨어 파일 훼손 행위를 탐지하고 차단한다.
 

 

‘상황 인식 기반 랜섬웨어 탐지’ 기술이 탑재된 ‘앱체크 프로’는 지속적으로 피해가 발생하는 각종 악성코드 특히 랜섬웨어 공격으로부터 사용자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또한 취약점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취약점 가드’ 기능도 추가되어 웹브라우저, 오피스, 동영상플레이어등의 취약점을 이용한 공격도 사전에 방어가 가능한 제품으로 한 단계 도약했다.
 

실제로 국내 200여개가 넘는 다양한 대기업과 공공기관에서 본 기술을 탑재한 ‘앱체크 프로’를 사용하고 있다. 실제 사용자들은 랜섬웨어 사전 방어부터 복구까지 별다른 사용자의 관리 없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앱체크의 장점이라고 사용 소감을 전했다.

이번 특허 등록으로 체크멀은 안티랜섬웨어 솔루션에서 다시 한번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체크멀 연구소 임종호 책임연구원은 “특허 등록이 완료되어 기쁘다”며 “인정받은 기술력으로 앞으로 더 많은 고객들에게 좋은 제품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위로